본문 바로가기
PRESS 2019년 안산국제거리극축제 보도자료입니다.
번호 제목 첨부파일 작성자 작성일 조회
91 ASAF2019_아시아 거리예술축제의 중심이 되다! 2019안산국제거리극축제 성료! 관리자 2019-05-11 514
첨부파일

아시아 거리예술축제의 중심이 되다! 2019안산국제거리극축제 성료!

 

- 대형 에어리얼 퍼포먼스 공연 폐막작 뜨거운 반응

- 배려하는 축제, 내일을 생각하는 환경 축제로 새단장

 

지난 5월 4일부터 6일까지 안산문화광장에서 열린 안산국제거리극축제가 3일간의 여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하였다. 약 77만여 명의 관람객을 운집하며 5월 어린이날 황금연휴를 즐긴 다양한 관객들이 풍성한 프로그램을 만끽하였다.

 

시민과 함께하여 더 의미 있었던 개막 퍼레이드와 화려한 폐막작

 

스페인의 역사 깊은 예술단체 라푸라델바우스의 신작 공개로 기대를 모았던 은 특유의 에어리얼 퍼포먼스와 거대한 인형으로 압도적인 비주얼을 선사하였다. 우주의 창조를 모티브로 한 만큼 웅장한 음악과 거대 규모의 공연자 수, 환상적인 이미지는 관람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특히, 모든 공연은 안산의 시민공연자가 사전 준비 기간을 통해 동작을 익히고 배워 만들어낸 것으로 더 뜻깊었다. 아티스트와 시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진 공중 퍼포먼스는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내며 축제의 하이라이트가 되었다.

 

축제의 성대한 시작을 알린 개막 퍼레이드 는 세계 각국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퍼레이드로 호응을 얻었다. 다문화단체와 시민예술단체의 퍼포먼스는 광장 전역을 흥겹게 만들었다. 이어 안산시민으로 구성된 연합 오케스트라·시민 합창단의 공연은 하나 되는 소리로 감동적인 음악적 순간을 선사했다.

 

역대 최다 국가 참여로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다

 

올해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17개국이라는 역대 최다 국가 참여 기록을 세웠다. 그 중 아시아 국가가 8개국으로 이 또한 최다 참여이다. 예술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다양한 국가의 공연이 안산문화광장을 채웠다. 특히 올해는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인도, 태국 등 아시아 공연 작품 수를 늘려 특색 있는 공연으로 풍성한 프로그램을 보였다. 아시아의 다양한 문화를 선보이는 거리예술의 장이자, 이를 연결하는 네트워크의 중심으로서 아시아 거리예술의 메카라는 새로운 비전을 향해 발돋움 하였다.

 

특히 공식참가작으로 초청된 윈드리버프로덕션의 <쌀의 여정>은 아시아의 중요한 음식 문화인‘쌀’을 모티프로 그에 얽힌 여러 가지 의미를 퍼포먼스로 풀어내었다. 마른 볏짚과 대나무 구조물로 독특한 비주얼을 재현하여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관객과 함께 밥을 짓고 나눠 먹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아시아 문화의 특징을 잘 살린 공연이라는 평을 받았다.

 

인도의 전통 스포츠인‘말라캄’퍼포먼스를 보여준 인크레더블 말라캄의 <말라캄, 인디안 폴 쇼> 작품은 공연자들이 긴 나무 장대를 아찔하게 오르내리며 관객들에게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캄보디아에서 온 페어 서커스팀의 공연 <쏘카>는 캄보디아 크메르루주 시대의 역사적 사실을 배경으로 한 컨템포러리 서커스로 흡입력 있는 배우들의 연기는 물론 캄보디아 역사와 분위기까지 잘 녹여냈다는 평을 받았다.

 

핀란드식 서커스 쇼를 보여준 레이스 홀스 컴퍼니의 <모토시카이>는 차력과 서커스 기술, 그리고 전자기기에 빠진 현대사회를 풍자하는 메시지를 적절하게 섞어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였다. 축제가 이루어지는 안산문화광장의 중심에서 진행된 공연은 관람객들을 쉽게 유입시키며 높은 관람객 수를 기록하였다.

 

축제가 가진 친환경의 메시지와도 닿아있었던 비주얼 아트 연구소의 <양심의 우산>은 관객들과 함께 이동하며 바닥에 그림을 그리는 샌드아트 자전거를 선보였다. 신비로운 분위기와 더불어 환경 보호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공연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가족이 즐겁고 모두가 행복한 배려 축제

 

안산문화광장 빨강길 구역에는 아이와 가족을 위한 키즈존이 구성되어 어린이 날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겐 더할 나위 없는 연휴를 즐길 수 있었다. <어부바와 함께 걸어요>는 예술과 IT가 만나 아이들이 그린 그림이 스크린으로 보이는 인터렉티브 아트로 어린이날을 맞은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주었다.

 

종이를 엮어 상상 속의 동물을 만드는 <카드보디아의 동물 연구 교실>은 관객들로 북적였다. 골판지로 각자 만든 새로운 동물이 쌓여 갈수록 거대하고 특색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다.

아트컴퍼니 행복자의 <거인의 침대>는 참여형 뮤지컬로 어린이들과 함께 따뜻한 작품을 만들어냈다. ‘걸리버의 침대’ 라는 친근한 소재로 접근하며 아이들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특히 올해는 안전하고 배려하는 축제를 만들기 위하여 서비스의 질을 높였다. 축제를 위한 안전관리 매뉴얼을 작성하고 유관기관과 적극적인 공유 및 협의를 통해 안전한 축제 만들기에 힘을 쏟았다. 또한 여성 배려를 위한 수유실과 간이화장실 확충하고 장애인을 위한 좌석을 설치하는 등 따뜻한 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점이 눈에 띄었다.

 

내일을 위한 필환경 축제, 관객들과 호흡하는 축제로 성장하다

 

올해는 친환경축제로의 목표를 가지고 관객들에게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전하고, 분리수거 공간을 따로 제작하여 관객들의 적극적인 분리수거 참여를 독려했다.

 

스스로 분해되어 자연으로 돌아가는 생분해봉투를 종합안내소에 배치하여 관객들에게 전달하였다. 또한 사회적 기업과의 협약으로 만드는 현수막 업사이클링(Upcycling) 기념품은 내년에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또한 플라스틱 성분이 아닌 친환경 성분으로 만들어진 리유저블(Reusable)컵을 판매하여 관객들로부터 자연스럽게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하였다.

 

축제 아트숍에서는 리유저블(Reusable)컵 뿐 아니라 티셔츠, 손수건, 머그컵을 판매하여 축제의 기억을 보관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티셔츠는 이상봉 디자이너와의 협업으로 제작되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2019안산국제거리극축제의 메인 컬러인 초록과 분홍을 이용하여 만든 세련된 디자인으로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축제현장에서는 시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이 많아 즐거운 순간을 남겼다. 포스터 속 A의 의미를 살려 All, Ansan, Art, ASAF를 주제로 매월 진행한 온라인 이벤트 A챌린지의 마지막 챌린지도 이어지고 있다. 축제 현장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기억하여 공유한 관객들에게는 다양한 상품이 제공된다. 굿즈 판매와 온라인 이벤트, 무지개 공간 스탬프 투어 및 히어로 이벤트 등 크고 작은 이벤트들도 마련되었다.

한국에서 아시아로, 아시아에서 세계로!

 

거리예술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춰 시민들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다가가고자 했던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열다섯 번째 여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하였다. 우리나라 대표 예술축제에서 세계로 나아가기 위해 아시아 거리예술의 중심지로서 축제의 방향성을 재설정하고 노력을 기울였다.

 

아시아 거리예술을 장려하여 유럽과 아시아의 적절한 배치를 통한 풍성한 프로그램을 선보였을 뿐 아니라, 축제의 안팎으로 다양한 시도를 통해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축제의 새로운 정체성을 다졌다는 평을 받았다.

 

광장을 가득채운 시민과 관객들 사이에서 화려한 폐막 불꽃으로 마무리한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내년의 새로운 성장을 기약하며 마무리 하였다.

 

이 자료와 관련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재)안산문화재단 축제사업팀(☎ 031-481-0533)에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